메뉴 건너뛰기

보도자료

본문시작

서울대 산업공학과 박사 출신…"전문 지식·실무능력 갖춘 인재"
박새롬 신임 이사 "인공지능·보안 등 이슈서 도움 됐으면"

 

 

 

 

사진.JPG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대기업 이사진에 '90년대생'이 등장했다. 지난해 연말 대기업 그룹 임원인사에서 80년대생 출신의 '최연소 임원'이 등장하더니 상대적으로 '젊은 조직'인 IT 업계서는 90년생까지 연령이 낮아졌다.

카카오가 사외이사로 갓 서른이 넘은 여성 인재를 낙점하며 또 한 번의 '혁신'을 예고하면서다.

카카오는 지난 25일 제주 카카오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여민수·조수용 대표와 김범수 의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재선임, 신규 사외이사 선임과 정관 일부 변경,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이날 카카오는 기존 4명의 사외 이사 중 조규진 이사를 제외하고 나머지 3명을 새롭게 맞이했다. 윤석 전 삼성액티브자산운용 대표이사, 최세정 한국미디어경영학회장, 박새롬 성신여대 융합보안공학과 조교수가 그들이다.

이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이름은 박새롬 조교수다. 1990년 2월생인 그는 현재 나이가 만 30세에 불과하다. 카카오는 물론이고 대기업 사외이사를 통틀어봐도 1990년대생은 유일하다.

앞서 LG그룹은 지난해말 2020년 정기인사를 통해 80년대생 임원을 대거 배출해 화제가 됐다. 심미진(34) LG생활건강 상무가 역대 최연소 임원으로 발탁된 것. 심 상무 외에도 30대 여성 2명이 임원에 오르는 등 여성 임원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카카오서 낙점한 박새롬 조교수는 2018년 서울대 공과대학 산업공학과 공학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이후 서울대 수학기반산업데이터해석 연구센터 연구원을 거쳤다.

다소 파격적으로 보이는 선임의 배경에는 단지 박 조교수의 '젊음'만이 있는 것이 아니다. 카카오는 박 조교수가 IT 전문지식에 실무능력까지 갖춘 인재로 평가했다.

카카오 측은 "박 조교수는 정보보호, 정보통신 컴퓨터 공학적 지식에 실무능력을 갖췄고, 현재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면서 "산업 전반의 관점을 모두 고려한 소프트웨어 산업에 대한 조언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카카오는 이번 주총을 통해 피아오얀리 이사를 떠나보냈다. 지난 2월부터 시행된 상법 시행령에 따라 사외이사 임기가 6년으로 제한된 탓이다. 카카오의 4명의 사외이사 가운데 3명을 교체하게 된 배경이다. 피아오얀리 전 이사는 중국 텐센트 게임즈 부사장까지 올랐던 인물로 지난 2012년부터 8년이나 카카오 사외이사직을 지내 왔다.

카카오는 신임 사외이사로 '최연소' 사외 이사를 선임하면서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박 조교수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아직은 배울 부분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 이사에 선임된 것이 저에게도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주로 인공지능이나 보안 이슈 등에 대해 연구를 하고 있는 만큼, 해당 분야에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조교수와 함께 사외이사에 신규 선임된 이들도 모두 전문성과 실무능력을 두루 갖췄다는 자체 평가다. 윤석 전 삼성액티브자산운용 대표이사는 회계와 재무 분야에서, 최세정 한국미디어경영학회장은 광고·커머스 분야에서 각각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는 "여성 사외 이사 비율을 확대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외이사를 선임함으로써 사업 방향뿐만 아니라 산업 전반에 대해 폭넓은 조언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